와인보다 건강에 더 좋은 술은?

보드카는 착향료와 불순물 적어 숙취 염려 줄고 열량도 비교적 낮아 다이어트에 좋아


여러 차례의 증류 과정을 거치는 보드카는 순도가 매우 높은 술이다. / 사진:PINTEREST.COM

모든 술에는 나름의 특징이 있다. 날씨가 쌀쌀해지기 시작하니 ‘겨울의 술’로 불리는 보드카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보드카에는 몇 가지 장점이 있다. 우선 맑은 독주에는 착향료와 발효과정에서 생기는 알코올 이외의 화합물(심한 숙취를 일으킬 수 있다)이 적게 들어 있다. 또 칼로리가 비교적 낮아 많은 애주가가 ‘항산화 성분이 풍부한’ 레드 와인보다 더 건강에 좋은 술로 꼽기도 한다.

미국 뉴저지 주 호보켄의 영양사 겸 영양학자 바네사 리세토는 보드카가 와인보다 더 건강에 좋다고 주장한다. “와인으로 항산화 성분의 효과를 보려면 상당히 많은 양을 마셔야 하기 때문에 섭취 열량도 늘어난다. 하지만 보드카에는 당분이 없어 칼로리가 상대적으로 낮고 숙취에 시달릴 염려도 적다.”

미국 심장학회 학회지 ‘서큘레이션’에 발표된 연구에서 와인과 보드카가 모두 심장에 좋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세 그룹의 돼지에게 고지방식을 먹이면서 두 그룹은 각각 레드 와인(피노 누아르 품종)과 보드카를 마시게 하고 나머지 한 그룹에는 알코올을 주지 않았다. 와인이나 보드카를 마신 그룹은 심장으로 흐르는 혈류가 현저히 증가하고 ‘좋은’(HDL) 콜레스테롤 수준도 높아졌다.

하지만 연구팀은 두 술의 작용 방식은 각기 다르다고 결론 내렸다. 레드 와인은 혈관을 이완시키고 보드카는 모세혈관 밀도를 높이는(혈액 속에 더 많은 산소를 공급한다는 의미다) 데 기여한다.

보드카는 알코올 함량이 40%이며 나머지 60%는 아무 맛도 안 나는 물이다. 알코올 함량 40%의 보드카 45㎖의 열량은 92칼로리이고 지방과 콜레스테롤, 나트륨, 섬유질, 당분, 탄수화물 등은 들어 있지 않다. 다이어트를 하거나 체중을 유지하려는 사람들이 보드카를 선택하는 이유다.

보드카는 다른 술과 같은 대사 과정을 거치며 대사가 끝난 후 간에서 효소가 알코올을 분해한다. 독주 30㎖를 분해하는 데 약 1시간이 소요된다. 따라서 술을 많이 마시면 미처 분해되지 못한 알코올이 혈액과 신체 조직 안에 쌓여 있다가 나중에 다시 대사 과정을 거친다.

게오르기 브랜드의 보드카를 만드는 ‘스타 인더스트리스’의 CEO 마틴 실버는 “보드카는 여러 차례의 증류 과정을 거치기 때문에 매우 순수한 술이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원료에 들어 있던 당분이 제거된다. “보드카의 이런 순수성 덕분에 밤에 보드카 베이스의 칵테일 한두 잔을 마시고 자도 다음 날 아침 개운하게 잠에서 깰 수 있다”고 실버 CEO는 덧붙였다.

리세토는 알코올로 인한 열량 섭취를 제한하려는 사람들은 보드카 칵테일을 만들때 당분이나 방부제가 많이 든 음료를 섞지 않는 것이 좋다고 조언한다. 그녀는 보드카에 클럽 소다를 섞고 라임을 곁들인 간단한 칵테일을 추천한다. 리세토는 보드카를 마실 때 책임감 있게 양을 조절한다면 죄책감을 가질 필요가 없다고 말한다.

– 리제트 보렐리 뉴스위크 기자

[박스기사] 손쉽게 만드는 보드카 칵테일 – 힘들게 일한 후엔 긴장을 풀어줄 술 한 잔 생각이 간절해진다. 보드카를 이용한 칵테일을 원한다면 다음 5가지 제조법을 추천한다.

1. 베이비 바이슨


재료 : 보드카 45㎖ 사과 주스 45㎖ 레몬 즙 15㎖ 아페롤 15㎖ / 사진:WORLD RED EYE

베이비 바이슨은 이름과 달리 보드카로 빠르고 손쉽게 취하고 싶은 성인을 위한 음료다. 마이애미에 있는 고급 레스토랑에 온 듯한 기분을 내고 싶다면 ‘닉 & 노라’ 글라스에 따라 마신다.

2. 헤븐리 블루베리

재료 : 파이브 와이브스 헤븐리 보드카 45㎖ 블루베리 주스 30㎖ 생 블루베리 5~6알 스위트 앤드 사워 믹스 약간 / 사진:BYBLOS MIAMI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보드카 음료를 원한다면 과일 맛이 나는 이 칵테일이 제격이다. 셰이커에 블루베리를 넣은 다음 보드카와 블루베리 주스, 스위트 앤드 사워 믹스를 붓는다. 거기에 얼음을 넣고 잘 흔든 다음 마티니 글라스에 따르고 꼬치에 끼운 블루베리로 장식한다.

3. 굴랍

재료 : 케텔 원 보드카 45㎖ 석류 시럽 25㎖ 생 레몬 즙 25㎖ 장미 에센스 약간 / 사진:JEZEBEL BAR + KITCHEN

이 가을날 꽃 향기가 나는 굴랍 칵테일을 마시면 입가에 미소가 절로 번진다. 비블로스 마이애미 레스토랑에서는 이 칵테일을 로즈워터를 섞은 분쇄한 얼음 위에 끼얹고 장미 꽃잎을 곁들여 낸다.

4. 큐컴버 민트 콜린스

재료 : 오이 슬라이스 3조각, 박하 3줄기 생 레몬 즙 15㎖, 심플 시럽 15㎖ 벨베데레 보드카 45㎖,클럽 소다 90㎖a / 사진:DELANO

오이를 곁들인 상큼한 칵테일로 햇볕이 쏟아지는 마당에서 마시면 제격이다. 박하와 오이, 레몬 즙과 심플 시럽을 셰이커에 넣은 다음 벨베데레 보드카와 얼음을 붓고 잘 흔든다. 글라스에 따른 다음 클럽 소다를 붓고 오이 조각과 박하잎으로 장식한다.

5. 판아메리카나

재료 : 예르바 마테 차향을 첨가한 보드카 60㎖, 패션 프루트 퓨레 30㎖, 용설란 넥타 15㎖ 생 라임 즙 15㎖, 오렌지 블로섬 워터 2방울, 로즈 워터 3방울 / 사진:PINTEREST.COM

열대 지방을 연상시키는 칵테일로 지난여름의 추억에 젖어보자. 모든 재료를 셰이커에 붓고 얼음을 넣은 다음 잘 흔들어 더블록 글라스에 담는다. 멋을 내려면 장미 꽃잎과 패션프루트 알갱이로 장식한다.

– 코트니 드레이크포드 아이비타임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