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임 많은 연말 당신의 간 이렇게 지켜라

독소 배출과 세포 손상 방지에 도움되는 기특한 먹거리 5


사진:GETTY IMAGES BANK

대다수 사람은 자신의 간에 필요한 만큼의 관심과 사랑을 쏟지 않는다. 다양한 모임으로 술자리가 잦아지는 연말에는 특히 더 그렇다. 하지만 당신의 간을 건강하게 회복시키는 데 도움이 되는 식품이 있다.

커피

인터넷 건강정보지 웹엠디에 따르면 커피가 간 질환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 그 이유가 과학적으로 확실히 밝혀지진 않았지만 연구에서 하루에 커피 2잔을 마시면 간 질환 발병률이 44%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커피가 간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해도 과학자들은 커피만으로 과음의 악영향을 역전시킬 수는 없다고 조언한다.

마늘

사진:GETTY IMAGES BANK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마늘은 간이 독소를 배출하는 효소를 활성화하도록 돕는다. 게다가 마늘에는 간 해독에 도움이 되는 천연 합성물 알리신과 셀레니움이 많이 들어 있다. 알리신은 항산화·항생·항진균 작용을 하며 셀레니움은 항산화제의 활동을 증가시킨다. 건강 정보 사이트 리브스트롱에 따르면 마늘은 또 간의 해독 작용을 돕는 필수 아미노산 아르기닌을 함유하고 있다.

아보카도

사진:GETTY IMAGES BANK

일부 연구에서 수퍼 푸드 아보카도가 간에도 매우 유익한 것으로 밝혀졌다. 건강한 라이프스타일에 관한 정보를 전문으로 하는 웰빙 시크리츠에 따르면 이는 아보카도가 글루타티온이라는 항산화 성분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이다. 글루타티온은 간에서 해로운 물질을 걸러내 간세포의 손상을 방지하는 효능이 있다.

자몽

사진:GETTY IMAGES BANK

자몽은 맛이 좋을 뿐 아니라 간 손상 방지에도 도움이 된다. 허핑턴 포스트에 따르면 자몽에 풍부한 비타민 C와 항산화 성분이 체내에서 독소를 배출시켜 세포 손상을 방지한다. 또한 2006년 연구에서 나링게닌이라고 불리는 자몽 추출물이 지방산을 산화시키는 화학물질을 활성화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강황

사진:GETTY IMAGES BANK

향신료인 강황 역시 간에 매우 유익하다. 리브스트롱에 따르면 강황은 유리기(불안정한 상태의 분자)로 인한 간 손상을 줄여준다. 또한 허핑턴포스트에 따르면 강황은 지방의 소화와 간의 천연 해독제로 불리는 담즙 생산에 도움을 준다.

– 데이나 더비 아이비타임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