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집무실에 핵버튼 과연 있나

김정은의 핵단추 발언에 맞서 거론했지만 실제 핵공격은 버튼만 누른다고 되는 게 아니라 복잡한 과정 거쳐야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이렇게 말했다. “김정은 북한 지도자가 방금 ‘핵 단추가 항상 책상 위에 있다’고 말했다. 나는 그가 가진 것보다 훨씬 더 크고 강력한 핵버튼이 있다는 사실을 이 식량에 굶주리고 고갈된 정권의 누군가가 그에게 제발 좀 알려주겠느냐. 내 버튼은 작동도 한다.”

2018년 새해는 두 나라 지도자가 상대방을 향해 핵전쟁을 위협하는 섬뜩한 분위기 속에서 시작됐다. 먼저 북한의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 신년사를 통해 “미국 본토 전역이 우리 핵타격 사정권 안에 있으며 핵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 있다는 것, 이는 결코 위협이 아닌 현실임을 똑바로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곧바로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트위터로 맞받아쳤다. ‘나는 그가 가진 것보다 훨씬 더 크고 강력한 핵버튼이 있다는 사실을 이 식량에 굶주리고 고갈된 정권의 누군가가 그에게 제발 좀 알려주겠느냐. 내 버튼은 작동도 한다.’

핵공격 능력을 가진 세계 지도자들이 주고받을 만한 말은 아니라고 생각되지만 그 얘기를 들은 많은 사람은 핵버튼이 실제로 무엇이며 어디에 있는지 궁금해한다. 과연 트럼프 대통령의 책상 위에 있을까? 그가 진짜 그 버튼을 누른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일화적인 증거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의 집무실 책상 위에 붉은 버튼이 있다고 추정될 수 있다. 그러나 그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백악관 직원에게 다이어트 콜라를 갖다 달라는 신호를 보낼 때 사용한다고 알려졌다.

미국에서 핵공격은 대통령만이 승인할 수 있는 사안이다. 그러나 그런 명령은 단순히 버튼 하나를 누르는 것보다 훨씬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내려질 수 있다. ‘뉴클리어 풋볼(Nuclear Football)’ 또는 ‘대통령비상가방(Presidential Emergency Satchel)’으로 불리는 핵가방은 평범한 검은색 가방으로 언제나 대통령과 함께 다니는 군사 보좌관이 휴대한다. 미국의 과학기술잡지 ‘파퓰러 메카닉스’에 따르면 그 안엔 많은 서류가 담겨 있다.

김정은 위원장은 신년사를 통해 “미국 본토 전역이 우리 핵타격 사정권 안에 있다”고 말했다. / 사진:FROM LEFT: TWITTER, YOUTUBE, NEWSIS

CNN 방송에 따르면 대통령이 선택할 수 있는 핵공격 옵션이 적혀있는 문서철인 ‘블랙북(Black Book)’과 통신장치, 안전벙커 리스트와 행동지침 등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격 대상으로는 ‘핵과 그 외 대량살상무기’, 군 관련 산업시설, 지도자와 그의 은신처 등 3가지 유형이 명시됐다고 한다. 이와 함께 대통령은 핵무기 발사 명령 인증코드가 담긴 보안카드인 3×5인치 크기의 ‘비스킷(biscuit)’을 늘 휴대한다. 대통령이 핵공격을 개시하려면 국방부 관계자들에게 ‘비스킷’에 기록된 인증코드를 제시, 대통령으로서 자신의 신원을 증명한 뒤 국방부 상황실에 있는 국방부과 전략사령부 관계자들에게 개시 명령을 전달하게 된다. 이는 몇 분 내 핵무기 발사명령인 ‘긴급행동지령’으로 변환돼 지휘체계를 통해 전파된다. 대통령의 인증코드가 입력되면 되돌릴 방법이 없으므로 사실상 핵단추와 같다는 설명이다.

좀 더 구체적으로 설명하자면 미국 대통령이 적을 상대로 핵무기를 사용하고 싶다면 그는 먼저 적합한 행동 절차에 관해 보좌관들과 회의를 가져야 한다. 그 다음 보좌관들이 블랙북에서 옵션과 긴급대책 등을 검토한다. 그중 하나가 선택되면 그 계획이 활성화된다.

그러면 대통령은 ‘비스킷’에 기록된 인증코드를 소리 내어 읽어 자신의 신원을 인증받은 후 명령을 내려야 한다. 그 명령이 대통령이 내린 것으로 인증되면 군 지휘계통에 따라 보안통신망을 통해 폭격기, 잠수함, 미사일 운용대원들에게까지 하달된다.

적법한 미군이라면 그 명령을 따라야 할 의무가 있다. 마지막 단계로 핵미사일이 표적을 향해 발사된다. 발사된 뒤 표적 타격을 중단시킬 수 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핵무기 운용 시스템은 신속히 실시될 수 있도록 고안됐지만 그 과정에 견제와 균형의 장치가 많다. 보좌관들은 핵무기를 사용하지 않도록 대통령을 설득할 수 있다. 그러나 내려진 대통령의 명령을 거부할 수는 없다. 핵공격 결정은 궁극적으로 군 통수권자이자 최고사령관인 대통령만이 내릴 수 있다.

– 이매뉴얼 조덤 아이비타임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