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낭비 막는 4가지 방법

아보카도는 말랑해지면 냉장고에 넣어두고 단단한 치즈는 곰팡이 핀 부분 잘라내고 먹어도 돼
딱딱한 치즈는 곰팡이 핀 부분만 잘라내고 먹어도 대체로 안전하다(위). 아보카도는 상온에 놔뒀다가 껍질이 말랑말랑해지기 시작할 때 냉장고에 넣어둔다. / 사진:GETTY IMAGES BANK(2)

영국의 대형 유통업체 이스트오브잉글랜드 코옵은 국내 최초로 소비권장기한을 넘긴 제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식품 낭비를 줄이자는 취지에서다. BBC 보도에 따르면 이스트 앵글리아에 있는 이 슈퍼마켓의 125개 지점은 소비권장기한을 넘긴 쌀과 감자칩 등 건조 식품과 캔에 든 제품을 10펜스(약 150원)에 팔 예정이다.

이런 발표는 식품낭비 방지운동 단체인 ‘랩’이 소매업체들에 식품의 날짜 표기를 좀 더 명확하게 할 것을 촉구한 지 며칠 뒤에 나왔다. 랩에 따르면 영국에서는 매년 700만t의 식품이 낭비되는데 그중 200만t은 식품 날짜 표기의 혼동으로 인한 것이다. 식품낭비 방지를 위한 4가지 방법을 소개한다.

아보카도

덜 숙성된 아보카도는 크리켓 공처럼 딱딱하다. 사다가 주방 과일 바구니에 넣어두면 점점 갈색으로 변하고 물러지며 시간이 더 흐르면 상하기 시작한다. 식품낭비 방지 전문가 데이나 건더스는 자신의 웹사이트에서 ‘아보카도를 오래 보관하려면 상온에 놔뒀다가 껍질이 말랑말랑해지기 시작할 때 냉장고에 넣어두라’고 조언한다.
우유

프랑스 생물학자 루이 파스퇴르는 1859년 와인이나 맥주를 데워 미생물의 성장을 막는 저온살균법(파스퇴라이징)을 개발했다. 제품을 71℃로 데운 뒤 급속 냉각시켜 미생물을 죽이는 방식이다. 요즘 우리가 사먹는 우유도 이 방식으로 살균한다. 우유에 들어 있는 해로운 박테리아는 슈퍼마켓 진열대에 오르기 전 모두 제거된다는 말이다. 문제는 변질된 우유는 맛이 없다는 점이다. 시큼해진 우유는 펜케이크나 스콘을 만들 때 버터밀크 대신 이용할 수 있고 요구르트를 만들 때 넣어도 된다.

딸기

딸기를 보관할 때 서로 닿지 않게 놔두면 하얀 곰팡이가 피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키친타월 위나 공기가 통하는 용기 안에 간격을 두고 늘어놓아 보관하는 것이 가장 좋다. 공간이 부족할 경우엔 물과 백식초를 3대1의 비율로 섞은 용액에 씻어서 흐르는 수돗물에 헹군 뒤 완전히 말려 보관하는 게 좋다.

곰팡이 제거

좋아하는 식품이 상해가는 것을 발견했을 때 상한 부분만 잘라내고 먹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다. 하지만 이 방법은 몇몇 경우에만 안전하다. 예를 들어 딱딱한 치즈는 조직이 치밀하고 건조해서 곰팡이가 확산될 가능성이 낮다. 따라서 고다나 파머산 등 단단한 치즈는 곰팡이 핀 부분만 잘라내고 먹어도 대체로 안전하다. 하지만 페타나 마스카포네 같은 연성 치즈는 위험할 수 있다. 호주 연방과학원 농업·식품부의 앨리사 호킹 박사는 최근 ABC 뉴스에서 “빵이나 케이크 등 다공성 식품도 연성 치즈처럼 곰팡이 핀 부분만 잘라내고 먹으면 위험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캐시미라 갠더 아이비타임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