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에도 좋은 ‘슈퍼 과일’

블루베리 매일 섭취하면 치매 예방부터 기억력 증진까지 6가지 효과 볼 수 있어


블루베리 속의 항산화 성분은 뇌의 혈류를 증진시키고 산소 공급을 촉진시킨다. / 사진:GETTY IMAGES BANK

블루베리가 건강에 좋다는 사실은 잘 알려졌다. 블루베리에는 우리 몸을 질병과 노화에 따른 건강 위험으로부터 지켜주는 항산화 성분이 들어 있다. 이 슈퍼 과일은 노령에도 인지기능과 기억력을 향상시키는 등 뇌에도 좋다고 알려졌다.

비타민이 풍부한 블루베리는 항산화 성분(특히 플라보노이드) 함량이 높아 뇌 건강 증진에 도움이 된다. 블루베리를 매일 섭취하면 노화에 따른 기억력과 운동협응 장애를 늦춘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북미대륙이 원산지인 블루베리는 치매 예방과 증상 완화부터 기억력 증진까지 뇌 건강에 6가지 이점을 제공한다. 생으로 또는 냉동, 통조림, 추출물 등 어떻게 섭취해도 효과가 있다.

치매 위험을 낮춘다

인지기능은 나이가 들면서 쇠퇴하지만 블루베리 등 식물기반 식품이 풍부한 식사를 통해 그 정도를 약화시킬 수 있다. 최근 연구에서 연구팀은 농축 블루베리 주스(생과일 230g에 해당하는 양)를 매일 마신 건강한 노인들(65~77세)이 위약 그룹에 비해 뇌 활동과 혈류, 기억력이 현저하게 향상됐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블루베리에 풍부한 플라보노이드가 치매 위험을 낮춰주는 이같은 효능에 중요한 역할을 했을 수 있다.

알츠하이머 증상을 완화시킨다

블루베리에 든 항산화 성분은 노인의 기억력과 인지기능을 향상시켜 잠재적으로 알츠하이머를 예방할 수 있다. 알츠하이머는 사고와 기억, 언어를 관장하는 뇌 부위에 영향을 주는 치매의 일종이다. 2016년 연구에 따르면 블루베리는 정신장애의 징후를 보이기 시작한 환자의 증상을 완화시킬 수 있다. 미국 신시내티대학 연구팀은 알츠하이머 위험 인자인 인지장애의 징후가 경미한 노인들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참가자들을 두 그룹으로 나눠 16주 동안 한쪽엔 매일 위약 파우더, 다른 한쪽엔 냉동 건조된 블루베리 파우더(생과일 1컵 분량)를 먹게 했다. 그 결과 블루베리 파우더를 섭취한 그룹은 기억력과 단어 접근성, 뇌 활동이 증진됐다.

기억손실 등 노화와 관련된 변화를 예방한다

블루베리 등 베리류의 과일은 뇌세포를 유리기로부터 보호하는 화합물을 통해 뇌 건강 유지에 도움을 줄 수 있다. 2012년 연구에 따르면 베리류는 뇌 속의 뉴런이 소통하는 방식에 변화를 줘 뉴런의 손상을 초래하는 염증을 예방하고 운동과 인지 기능을 향상시킨다. 이런 이점이 베리류에 공통으로 함유된 개별 화합물들의 효능인지 아니면 각각의 과일에 든 여러 화학성분의 독특한 조합에서 비롯되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해마의 뇌세포 생성률을 높인다

미국 농무부 산하 농업연구소(ARS)의 2002년 연구에 따르면 블루베리를 식사에 첨가할 경우 기억을 관장하는 뇌 영역인 해마의 뇌세포 생성률을 높일 수 있다. 노화한 생쥐에게 2개월 동안 블루베리 영양보조제(사람으로 치면 생과일 1컵에 해당하는 양)를 먹인 결과 해마(뇌에서 끊임없이 뉴런이 교체되는 몇 안 되는 부위 중 하나다)의 기억능력이 향상됐다.

집중력과 기억력을 증진시킨다

블루베리 한 공기를 먹으면 5시간 후 집중력과 기억력이 몰라보게 향상될 수 있다. 영국 레딩대학의 2009년 연구에서 아침에 블루베리 스무디 한 컵을 마신 참가자들은 다른 음료를 마신 그룹에 비해 오후에 정신적 과제를 훨씬 더 잘 수행했다. 블루베리 스무디를 마시지 않은 참가자들은 수행능력이 15~20% 떨어졌다. 연구팀은 블루베리 속의 항산화 성분이 뇌의 혈류를 증진시키고 산소 공급을 촉진해 뇌를 활동적으로 유지한다고 결론 내렸다.

정신 건강을 증진시킨다

블루베리는 우울증 환자에게 행복감을 줄 수 있다. 2016년 연구에 따르면 블루베리는 우울증과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일으키는 유전적·생화학적 요인을 감소시키는 데 도움을 준다. 연구팀은 PTSD를 일으키는 생물학적 요인과 그 효과를 조사하기 위해 생쥐에게 PTSD와 유사한 증상을 일으키는 방법을 개발했다. 낯선 사물을 제시했을 때 호기심보다 두려움을 나타내는 증상이 한 예다.

그 다음엔 블루베리가 많이 든 식사가 그 요인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조사했다. 연구팀은 PTSD와 유사한 증상을 보이는 생쥐에게 블루베리(사람으로 치면 하루 2컵 분량)를 30일 동안 먹였을 때 일반 식사군에 비해 혈액과 뇌의 전전두엽피질, 해마의 SKA2 수준이 증가한 사실을 발견했다. SKA2는 자살로 사망한 사람들에게서 비정상적으로 낮게 나타나는 유전자다.

이 연구 결과는 블루베리가 이 유전자의 발현에 영향을 준다는 사실을 보여준다. 이전의 일부 연구에서도 블루베리가 풍부한 식사가 뇌의 세로토닌 수준을 증가시켜 PTSD 환자의 우울증을 경감시키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이 입증됐다. 이 슈퍼 과일은 정신 건강을 전반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다.

하지만 블루베리를 약품으로, 혹은 두뇌 관련 건강 문제의 예방이나 치료 목적으로 사용하려면 의사와 상담하는 것이 좋다.

– 리제트 보렐리 아이비타임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