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로등은 치워라 인공달이 뜬다

중국 스타트업, 실제 달보다 8배 밝은 ‘조명 위성’ 띄워 청두 시내 밤거리 밝힐 계획 발표
인공달의 빛이 닿는 지표면은 지름 10~80㎞라고 개발업체는 설명했다. / 사진:GETTY IMAGES BANK

밤하늘이 너무 어둡다고 불평한 적 있는가? 어두컴컴한 뒷골목을 밝히는 데 낡은 나트륨 램프와 사무실 구역의 배경 불빛보다 더 나은 방식이 있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적이 있는가?

이제 그런 걱정은 할 필요가 없을지 모른다. 중국의 한 회사는 실제 달빛보다 8배나 더 밝은 은은한 빛으로 도시를 감쌀 수 있는 인공달을 만들 계획이다. 중국 쓰촨성의 성도인 청두의 주민에겐 2020년이 되면 밤거리의 희미한 가로등에 의지해 더듬거리며 귀가하는 일이 옛 이야기가 될 수 있다고 인민일보가 보도했다. 만약 실행된다면 앞으로는 매달 달이 이지러져도 도시는 어둠에 뒤덮히지 않을 것이다. 또 주민이 휴대전화 불빛에 의존해 열쇠를 찾는 일도 없어질 것이다.

보도에 따르면 청두 항공우주 과학기술 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시스템 연구소의 우춘펑 회장은 자신의 회사가 인공달을 만들기 위한 ‘조명용 위성’을 시험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10월 10일 청두에서 열린 2018년 전국 집단혁신 기업가 주간 행사에 참석해 인공달의 빛이 닿는 지표면의 면적은 지름 10~80㎞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공위성의 조정 가능한 원형 반사 필름이 지상의 정확한 지점에 태양 빛을 비출 수 있다는 설명이었다. 관리들은 이 인공달이 관광객 유치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

그러나 이 기발한 계획을 모두가 환영하진 않는다. 비판자들은 인공위성이 반사하는 빛이 청두 주민과 동물의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치지 않을지 의문을 제기했다. 그러나 하얼빈공과대학 광학연구소의 강웨이민 소장은 “인공위성의 빛은 황혼처럼 어스름하기 때문에 동물의 일상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위성이 천문학과 별 관측에 어떤 영향을 줄지는 미지수다. 민간기업이 인공 조명으로 밤하늘을 밝히려 시도한 것은 이번이 처음도 아니다. 올해 초 미국의 우주항공업체 로켓랩은 디스코볼처럼 생긴 반짝이는 인공위성 ‘휴매니티 스타’를 쏘아올렸다. 로켓랩 CEO 피터 벡은 “사람들이 밤하늘을 쳐다보고 우주에서 인류의 위치를 숙고하도록 장려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이 위성은 빛공해를 일으키는 홍보 전술이라는 비난을 받았고 발사 후 2개월 뒤 지구 대기에 진입해 산화했다.

한편 일본의 스타트업 아스트로 라이브 익스피리언스(ALE)는 작은 알갱이 형태의 인공 별똥별을 쏟아내는 위성을 2020년 도쿄 올림픽을 목표로 개발 중이다. ALE는 내년 초 히로시마 상공에서 먼저 인공 별똥별 쇼를 펼칠 계획이라고 발표한 적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