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보다 ‘스테이블코인’

금과 암호화폐 양쪽의 장점 결합하고 부정적인 영향 최소화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통화에 혁명 가져올 수 있어
암호화폐 시장을 안정시켜야 한다는 욕구가 커지면서 ‘스테이블코인’의 데뷔 무대가 마련됐다. / 사진:GETTY IMAGES BANK

최근 여러 암호화폐가 겪은 변동성 때문에 그 세계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올 들어 지금까지 비트코인 시세가 지난해 연말 종가 1만3000달러 대비 때로는 절반 이상 하락하기도 했다. 이런 변동성이야말로 암호화폐의 위상을 공고히 한 요소였음을 감안할 때 이는 역설적이다. 예컨대 비트코인은 지난해 시세가 천문학적 수준으로 뛰어오르면서 ‘대박 투자’로 명성을 날렸다.

시세 등락이 갈수록 하락 쪽으로 방향을 잡으면서 이런 변동성은 법정통화를 대체하려는 궁극적인 목표로부터 암호화폐를 더욱 멀어지게 만들고 투자자산으로서의 유용성에도 의문을 제기하게 만들었다. 골드만삭스를 포함한 금융기관들도 암호화폐를 취급하는 트레이딩 데스크를 도입하는 방안을 재고하기 시작했다.

어쨌든 유용한 통화는 가치저장 기능과 계산단위를 제공해야 한다. 둘 다 균형을 필요로 한다. 트레이더들이 비트코인을 일차적인 암호화폐로 보유할 때 밤 사이에 시세가 오를지 내릴지 전혀 알 수 없다. 휴식을 취하는 동안 다음날에도 시세 변동이 없으리라는 확신을 갖고 자금을 어딘가에 보관해 둬야 한다. 결과적으로 암호화폐 시장을 안정시켜야 한다는 욕구가 커지면서 모든 이해관계자들 사이에 공감대가 확산됐다. 그런 요구에 따라 ‘스테이블코인’의 데뷔 무대가 마련됐다.

스테이블코인은 곧 ‘암호화폐의 성배’로 알려지게 됐다. 교환수단뿐 아니라 유용한 가치저장 수단을 목표로 하는 이 안정적 시세의 암호화폐는 법정통화 같은 다른 안정적인 자산에 가치를 연동시켰다. 이들 스테이블코인은 탈중앙화와 결과책임 등 암호화폐의 장점을 유지하는 한편 가격 안정성과 유동성을 도입했다.

하지만 스테이블코인의 합법성에 곧 의문이 제기되기 시작했다. 달러 기반의 암호화폐들이 가치를 담보하는 데 필요한 미국 달러보다 더 많은 코인을 발행해 허위로 가치를 창출하고 갈수록 투명성이 부족해진다는 비판을 받았다. 동시에 이들 암호화폐가 새 코인을 발행하는 동안 현금 보유고에 대한 외부 감사를 받지 않은 점도 비판을 받았다. 이들 코인이 실제로 어느 정도 ‘안정성’을 제시하는지 의문이 제기됐다.

동시에 최근 들어서는 명목화폐(사용가치를 지닌 실물화폐에 대비되는 개념)의 안정성에도 의문이 생겼다. 어떤 협정 없이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가 이행될 경우 파운드화 가치는 31년 만의 최저 수준으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터키와 베네수엘라 경제붕괴의 영향이 수습될 기미를 전혀 보이지 않으면서 신흥시장 통화가치의 지속적인 붕괴도 끊임없이 언론의 화제가 되고 있다. 극적인 통화 변동성은 전 세계에 걱정을 안겨주며 사람들을 중앙은행 정책과 정치 불안정에 좌우되게 만들었다.

스테이블코인의 기본 개념이 암호화폐를 올바른 방향으로 이끄는 것일지 몰라도 그것을 명목화폐에 연동시키는 것은 최선이 아닐 수 있다. 그 해답은 귀금속 특히 금·은의 역사적인 안정성으로 몇 걸음 물러나는 데 있을지 모른다. 이들 귀금속은 소멸되지 않고 휴대 가능하며 국제통화시스템에서 항상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금은 수천 년 동안 전 세계 모든 문명에서 중시됐다. 역사상 세계에서 가장 효과적인 가치저장 수단으로 오랜 세월 동안 지위를 유지해 왔다. 암호화폐도 가치저장 수단으로 자리매김했지만 금만큼 안정성을 제공하지 못한다. 동시에 암호화폐 거래의 속도가 느려 일상적인 거래에 사용할 수 없기 때문에 사용보다 보유를 택한다. 금과 암호화폐 양쪽의 장점을 결합하는 한편 부정적인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는 시스템이 있다면 우리가 알던 통화에 혁명을 가져올 수 있다.

금·은과 1:1의 교환비율을 가진 스테이블코인을 도입하면 암호화폐 시장에 필요한 안정성과 유동성을 제공할 수 있다. 발행된 스테이블코인 하나가 세계 각지의 금고에 안전하게 보관된 실물 골드·실버 바를 대표하며 엄격한 제3자 감사와 품질보증 절차를 거치게 된다. 이렇게 하면 투자자에게 투자 자본 가치의 안정성을 보장할 뿐 아니라 투자자가 실물을 원할 때는 귀금속으로 정확한 가치를 요구할 수도 있다. 이는 안정적인 투자 옵션으로서 암호화폐의 위상을 되찾아줄 것이다. 그뿐 아니라 명목화폐 기반 통화시스템에 대한 탈중앙화와 국제적으로 실용적인 대안을 개발한다는 암호화폐의 궁극적인 목표에 성큼 다가서면서 암호화폐 시장의 신시대로 인도할 것이다.

– 토마스 커플린

※ [필자는 금 기반 통화 업체 키네시스의 CEO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