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간과 전선의 혁명 ‘스페이스 모니터’

삼성, 조임쇠로 책상에 고정하는 스탠드 적용해 앞으로 당기거나 벽에 밀착시킬 수 있어 데스크 공간 점유 최소화해

삼성전자가 CES 2019에서 공개한 스페이스 모니터는 데스크 공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 사진:SAMSUNG

삼성전자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 2019에서 데스크 공간 점유를 최소화하는 신형 스페이스 모니터(Space Monitor)를 공개했다. 지난해의 CES에선 크고 좋은 TV가 대세였지만 1월 8일 개막된 올해 행사에선 스마트카·인공지능 그리고 5G 지원 기기들이 각광받는 듯하다. 그러나 그런 미래형 기술들이 약속하는 흥미진진한 가능성에도 불구하고 당장의 만연한 문제를 해결하는 단순한 기술만큼 큰 만족감을 주지는 못한다.

스페이스 모니터라는 이름에서 우주인과 성운을 떠올릴지 모르지만 실제로는 ‘공간’ 절약 기능을 의미할 뿐 ‘우주’ 여행과는 무관하다. 간단히 말해 삼성전자의 신형 스페이스 모니터는 단순하지만 탄력적으로 설계된 컴퓨터 모니터다. 책상에 조임쇠로 고정한 뒤 이용자에게 가깝게 당기거나 벽 쪽으로 바짝 밀어붙여 거의 공간을 차지하지 않게 조절할 수 있다. 모니터 하나가 데스크 공간을 거의 차지하는 환경에서 일해온 사람들에게 삼성전자의 스페이스 모니터는 실로 반가운 제품이 아닐 수 없다.

스페이스 모니터는 거의 모든 이용자의 수요에 맞춰 상하전후로 조절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전선과 HDMI 케이블이 스탠드 내부를 지나도록 설계돼 책상 위에 코드가 어지럽게 널리지 않는다. 스페이스 모니터의 모든 것이 효율적으로 설계돼 사상 가장 깔끔한 컴퓨터 모니터 디자인 중 하나다. 스페이스 모니터는 일차적으로 책상에 조임쇠로 고정하는 힌지 스탠드를 적용했지만 취향에 따라 그냥 올려놓을 수도 있다.

삼성전자는 2종의 스페이스 모니터 모델을 발표했다. 399달러짜리 27인치 QHD(2560×1440) 모델과 499달러짜리 32인치 UHD (4K) 모델(3840×2160)이다. 공식 출시일은 아직 발표되지 않았지만 아마존의 제품 소개에 따르면 미국에선 오는 2월 23일 시판될 듯하다.

– 캐미 하비슨 뉴스위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