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영화 ‘업사이드’에서 사지마비 환자 연기한 브라이언 크랜스턴 인터뷰
사진:ILLUSTRATION BY BRITT SPENCER

브라이언 크랜스턴(62)은 뭐든 할 수 있다는 걸 증명하려고만 든다면 얼마든지 할 수 있다. 그는 드라마 ‘말콤네 좀 말려줘’의 엉뚱한 아빠, ‘브레이킹 배드’의 무자비한 마약상, 브로드웨이 연극 ‘네트워크’의 정신 나간 듯한 TV 앵커 등 다양한 역할에서 평단의 극찬과 다수의 상을 받았다.

크랜스턴은 에미상을 4차례, 토니상을 한 차례(드라마 ‘올 더 웨이’), 올리비에상을 한 차례(연극 ‘네트워크’ 런던 공연) 받았다. 그의 뛰어난 연기 비결은 뭘까? “최근에 끝낸 캐릭터와 비슷한 역할은 맡지 않는다”고 그는 말했다. “‘말콤네 좀 말려줘’가 끝난 뒤 비슷한 이미지의 아버지 역할을 할 기회가 있었지만 거절했다.”

크랜스턴은 연극 ‘네트워크’ 공연에 대해 “즐겁지만 몸이 많이 지친다”고 말했다. 하지만 미국에서 최근 개봉한 영화 ‘업사이드’[2011년 프랑스 블록버스터 ‘언터처블: 1%의 우정(The Intouchables)’을 리메이크했다]를 촬영할 때는 몸을 움직일 일이 거의 없었다. 프랑스 귀족 필립 포조 디 보르고의 실화를 바탕으로 한 이 영화에서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사지가 마비된 후 전과자를 간병인으로 채용한 주인공 역할을 맡았기 때문이다(간병인은 케빈 하트가 연기한다). 크랜스턴은 얼굴로만 연기하는 이 작품에서 이전에 해본 적 없는 경험을 했다. ‘자유를 빼앗긴 남자’를 연기하는 것이었다. 처음 맡아본 역할이었다.

영화에서 턱으로 휠체어를 조종하는데 어떻게 하는 건가?

생각보다 훨씬 더 어려워서 숙달되는 데 많은 시간이 걸렸다. 집에 휠체어 한 대 갖다 놓고 가구에 부딪쳐가며 굴리는 연습했다. 아내는 “당신 때문에 집안 곳곳의 페인트 칠이 벗겨지고 가구가 상한다”고 불평했다.

장애인을 연기하는 게 부담스러웠나?

그렇다. 그건 내 결정이 아니었다. 내게 그 역할을 제안한 건 그걸로 돈을 벌 수 있다고 생각한 누군가가 내린 결정이다. 장애인 배우 중에 나처럼 이름이 알려진 사람이 없기 때문이 아닐까? 그래서 난 이런 질문을 던지고 논의해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장애인 배우 중엔 왜 이 역할을 맡을 만한 사람이 없을까? 장애인 배우들이 장애인 캐릭터를 연기할 기회를 더 많이 갖지 못하는 이유가 뭘까? 미국 사회가 이 문제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생각한다.

당신이 맡았던 역할이나 참여했던 프로젝트 중에 과소평가됐다고 생각되는 게 있다면?

‘웨이크필드’는 내가 정말 좋아하는 작품인데 이상하게도 주목 받지 못했다. 리처드 링크레이터가 감독하고 스티브 커렐과 로렌스 피시번이 함께 출연한 아름다운 영화 ‘라스트 플래그 플라잉’(2017)도 마찬가지다. 남자들의 슬픔을 다뤘지만 아주 재미있기도 하다. 그러나 이 작품은 합당한 평가를 받지 못 했다.

– 애나 멘타 뉴스위크 기자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