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다가 화장실 찾는다면 이 병 의심하라

야간뇨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고혈압일 확률이 40% 높다는 연구 결과 나와
일본의 연구팀은 한밤중에 소변이 마려워 잠을 깨는 것이 고혈압과 관련 있는지 조사했다. / 사진:GETTY IMAGES BANK

한밤중에 소변이 마려워 잠을 깨는 것은 고혈압의 신호일 수 있다. 잠자다가 적어도 한 번은 화장실을 가려고 깨는 현상을 야간뇨라고 부른다. 그 빈도가 잦을 경우 야간빈뇨라고 하다. 일본 과학자들은 이 현상이 고혈압과 연관됐을 가능성을 알아보기 위해 도쿄 북부 미야기 현에 있는 와타리 정의 주민 중 2017년 연례 건강검진을 받은 3730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시작했다.

연구팀은 그들의 안정 혈압 데이터를 확보하고 혈액 검사를 실시했다. 또 참가자들은 야간에 소변을 보기 위해 얼마나 자주 깨는지 묻는 설문에도 답했다. 그 결과 야간뇨가 있다고 응답한 주민은 그렇지 않은 주민보다 고혈압일 확률이 40% 높았다. 이 연구 결과는 최근 일본 순환기학회 연차대회에서 유럽심장학회 글로벌 활동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발표됐다(아직 학술지에 실리지는 않았다).

이 연구를 이끈 일본 도호쿠로사이 병원의 고혈압 전문의 사토시 곤노 박사는 이 결과가 고혈압 이해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혈압을 치료하면 심장병 진전을 늦출 수 있다. 연구팀은 연구를 시작하기 전 야간뇨와 고혈압의 관련성에서 성별의 차이가 있을 수 있다고 예측했다. 남성의 경우 비대해진 전립선이 야간뇨를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연구 결과는 그렇지 않았다. 콘노 박사는 “놀랍게도 야간뇨는 남녀 모두에게서 고혈압과 상당한 연관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고혈압 위험은 남녀에게 거의 똑같았다. 야간뇨는 고혈압의 초기 신호인 듯하다. 야간뇨가 있는 사람은 이전에 혈압을 재본 적이 없다면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2017년 국제비뇨기학저널에 발표된 다른 연구에서는 과도한 소금 섭취가 야간뇨의 위험을 높인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 역시 일본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였다. 그러나 이 상관관계는 일반적으로 일본인이 소금을 상대적으로 많이 섭취한다는 사실로 설명될 수 있다고 2017년 미국심장협회 부회장을 지냈고 버지니아대학 보건대학원 교수인 로버트 캐리 박사가 말했다. 일본인은 하루 평균 10g의 소금을 섭취한다(세계 평균은 하루 4g이다). 일본 순환기학회 연차대회 홍보관인 하라다 무쓰오 박사는 일본인의 식단에 간장을 넣는 음식이 많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캐리 박사는 “야간뇨의 원인은 여러 가지”라고 말했다. “소금과 수분 섭취가 많은 식단과 고혈압의 이뇨제 치료가 그 원인에 포함된다.” 곤노 박사는 이 연구가 몇 가지 한계를 안고 있다고 인정했다. 특히 이 연구가 한 시점에 국한된 횡단적 연구였기 때문에 야간뇨와 고혈압 사이의 인과관계를 단정지을 수 없다. 또 소변은 나이나 지병 같은 다른 요인에 의해서도 촉발될 수 있다고 그가 말했다. 또 연구팀은 개인의 일일 소금 섭취량에 관한 정보도 얻지 않았다. 곤노 박사는 “피험자들은 자발적으로 건강검진에 참여했다”며 “따라서 검진을 받지 않는 사람들보다 건강에 관심이 높고 건전한 생활방식을 택할 가능성이 더 크다”고 지적했다.

캐리 박사는 고혈압이 일반적으로 명확한 증상을 나타내지 않는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며 증상이 나타날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수시로 혈압을 측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혈압이 정상인 사람의 경우도 증상이 있든 없든 최소한 1년에 한 번은 병원에서 혈압을 재야 한다. 혈압이 높은 사람은 최소한 3~6개월마다 측정해야 한다.”

– 캐슈미라 갠더 뉴스위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