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타그램 쇼핑 시장 100억 달러 시대

지난 3월 결제 기능 선보여… 판매자와 영세사업자에게 새로운 유통 채널 제공
고동진 삼성전자 IM 부문장(왼쪽)과 대화를 나누는 아담 모세리 인스타그램 CEO. / 사진:ERIC RISBERG-AP/YONHAP

페이스북의 자회사 인스타그램(인기 사진·동영상 공유 서비스)은 근년 들어 전자상거래 기능을 확장한 뒤 판매에 나설 준비를 마쳤다. 인스타그램은 지난 3월 결제 기능을 선보여 이용자가 앱에서 중단 없이 거래할 수 있었다. 과거엔 인스타그래머가 물품을 구매할 때 외부 사이트로 재연결됐다. 인스타그램 월간실제이용자(MAU) 중 1억3000만 명이 판매용 품목을 확인하는 제품 태그를 누른다. 수년 내 인스타그램 쇼핑 시장이 100억 달러 규모로 불어날 수 있다.

신설된 결제 기능이 2년 뒤 페이스북에 100억 달러의 매출을 안겨줄 수 있다고 추산하는 리포트를 최근 내놓은 도이체 방크 애널리스트들의 분석이다. 로이드 웜슬리 애널리스트는 결제 기능이 “이런 기회를 여는 중요한 한 걸음”이라고 말했다. 당장은 결제 기능이 20여 개 브랜드에만 적용된다. 그러나 인스타그램은 테스트를 마친 뒤 적용 대상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전자상거래 기능은 분명 기존 광고사업을 보완하고 연장하는 역할을 한다. 광고주가 창출할 수 있는 투자수익과 컨버전(conversion, 상품구매나 서비스 계약 등 사이트에서 얻을 수 있는 최종적인 성과)을 향상한다. 인스타그램은 또한 이용자의 구매 이력을 활용해 표적 광고를 향상할 수 있다. 이는 나아가 더 많은 제품 판매로 이어지는 선순환이 된다.

‘인스타그램 프럼 페이스북(Instagram from Facebook)’으로 곧 개명할 수 있는 이 플랫폼은 판매자와 영세사업자에게 새로운 유통 채널을 제공한다. 다만 인스타그램이 판매자와 구매자의 중개인 역할을 하는 대가로 고객 관계와 이용자 데이터의 통제권을 그들에게 넘겨줘야 한다. 인스타그램은 판매자에게 소액의 ‘판매 수수료’를 부과해 매출 중 일정 비율을 떼어간다고 확인했지만, 수수료가 얼마인지는 공개적으로 밝히지 않았다.

한편 글로벌 투자은행 제프리스의 최근 추산에 따르면 인스타그램이 핵심 광고사업에서 올해 무려 140억 달러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예상한다. 지난해 올린 80억~90억 달러에서 많이 늘어난 수치다. 이 예상치가 잠재적으로 페이스북 총 매출 중 20%를 차지할 수 있다. 요즘엔 인스타그램이 페이스북의 성장을 상당 부분 견인한다. 인스타그램은 지난 2년 사이 모기업의 잇따른 프라이버시 스캔들과 관련된 이미지 실추를 대체로 피할 수 있었다(이 또한 인스타그램에 페이스북 브랜드를 추가하는 방안을 다소 의심스럽게 만든다).

인스타그램의 기업가치를 1000억 달러로 평가한 추산에 따르면 페이스북이 2012년 10억 달러에 그 회사를 인수했으니 상당한 수익률이다. 서비스 수익사업에 더 관심이 많은 경영자라고 웜슬리 애널리스트가 평가하는 아담 모세리 신임 CEO 아래서 인스타그램이 수익사업을 확장함에 따라 나중에는 그런 기업가치 추정액조차 겸손했던 것으로 드러날 수도 있다.

– 에반 니우 모틀리풀 기자

※ [이 기사는 금융정보 사이트 모틀리풀에 먼저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