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물인터넷의 열쇠는 클라우드 연결

효율적으로 운용되려면 시스템의 바탕 이루는 기본적인 네트워크 연결이 목적에 들어맞아야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에 연결하면 중앙집중형 작업공간을 통해 사물인터넷 기술과 센서를 완벽하게 연결할 수 있다. / 사진:NG HAN GUAN-AP/YONHAP

사물인터넷(IoT)은 지난해 내내 화제를 모았으며 앞으로도 보급이 확대될 것이다. 모두가 관심을 가져야 하는 중요한 기술이며 연결하고 상호작용하고 데이터를 교환하는 혁신적인 능력을 갖춰 소프트웨어 개발자를 포함해 많은 사람에게 인기 만점의 솔루션이니 그리 놀라운 일도 아니다.

가전제품·자동차·스피커가 ‘스마트’해지면서 우리의 일상생활에도 사물인터넷이 널리 보급되는 듯하다. 특히 제조업과 교통 운수 같은 산업의 엔지니어들이 이 기술에 이용되는 센서를 활용하면서 사물인터넷이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무한한 능력을 갖춘 사물인터넷이 훌륭한 변화 촉매제라는 데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디지털 변혁을 추진하는 기업에 인기 만점의 선택지다. 개발자들은 사물인터넷의 도입을 통해 컴퓨터 지원설계(CAD)와 3D 응용 프로그램들을 지원해 새로운 혁신 단계로 진입할 수 있다. 그러나 사물인터넷이 효율적으로 운용되려면 시스템의 바탕을 이루는 기본적인 네트워크 연결이 목적에 완벽하게 들어맞아야 한다.

이런 뛰어난 기회에 따르는 걸림돌도 있다. 사물인터넷은 다량의 데이터를 생성하므로 그와 통합되는 IT 인프라에 막대한 부담을 안겨준다. 그에 따라 기업들은 이런 압박을 견뎌내는 솔루션을 찾아야 한다. 필요에 따라 명령하고 이용할 수 있는 중앙집중형 컴퓨터 자원의 집합에서 데이터와 프로그램에 접근하는 시스템이 이런 문제에 완벽한 솔루션이 될 것이다. 이런 솔루션은 일반적으로 클라우드로도 불린다.

클라우드 컴퓨팅이 정보기술의 주류로 올라서면서 기업 응용프로그램과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의 공급에 확장성을 부여한다. 사물인터넷 통합 기술의 부하를 견뎌내는 데 개발자에게 인기 옵션이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제4차 산업혁명의 일부로 간주하며 개발자에게 CAD, 3D 응용 프로그램, SaaS를 서비스하는 데 확장성을 부여한다. 이런 이유에서 제조업체들이 정보처리 작업을 클라우드로 이전하고 있다.

기계 제조업체의 IT 작업에서 네트워크 연결과 협력이 제대로 이뤄지려면 종종 수백 또는 수천 개의 센서가 필요하다. 대다수 제조업체는 그 기계를 지원하는 적절한 솔루션을 찾아야 하는 과업에 직면한다. 제조업체가 애플리케이션을 클라우드에 연결하면 하나의 중앙집중형 작업공간을 통해 사물인터넷 기술과 센서를 완벽하게 연결해 작업량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다.

클라우드는 기업을 클라우드 제공자, 독립 소프트웨어 공급자, 관리 서비스 제공자(네트워크 기반 서비스 관리 제공자)와 연결하는 완벽한 생태계를 지원한다. 중앙 지휘통제 플랫폼 솔루션을 이용해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함으로써 모든 독립적인 개체가 데이터에 접근하고 통합 자원조달 모델을 위한 공동 가치제안을 할 수 있다. 덧붙여 같은 생태계에서 작동하는 클라우드와 사물인터넷의 의존적인 관계에 관해 추가로 논의할 사항들이 있다.

·클라우드를 이용하면 원격으로 데이터를 저장하고 접속할 수 있다. 개발자가 즉시 데이터에 접근하고 지연 없이 프로젝트를 진행하기가 훨씬 용이하다.

·사물인터넷은 저장공간이 제한적이지만 클라우드는 무한에 가까운 큰 저장능력을 갖고 있다.

·다수의 클라우드 제공자는 건당 요금제를 적용한다. 기업이 사용하는 컴퓨터 자원에 대해서만 비용을 지불하고 추가 비용은 없다는 의미다. 이는 소규모 사물인터넷 스타트업에 도움을 주며 사물인터넷 기업들의 전체적인 비용을 줄인다.

앞으로 수년간 네트워크에 연결돼 온라인으로 이용 가능한 기기가 늘어나면서 사물인터넷이 한층 더 확대될 것이다. 시장조사 업체 포레스터 리서치는 조사 보고서에서 사물인터넷이 성장하면서 고객 이용의 중추를 이룰 것이라고 예측했다. 사물인터넷에서 수집되는 정보가 인공지능의 토대가 돼 투명성을 확대해 세상을 바꾼다.

그러나 여느 기술과 마찬가지로 이 기술도 향상하려면 뒷받침이 필요하다. 이 경우 사물인터넷 이용자가 그들의 내부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최상의 연결성과 협력을 클라우드가 제공한다. 중앙집중형 공간 그리고 어디서든 쉽게 이용 가능한 애플리케이션 덕분에 클라우드 컴퓨팅 등과 같이 증강현실과 가상현실 같은 추가적인 디지털 혁신도 발전할 수 있다.

– 도미니크 버겔렌

※ [필자는 디지털 작업공간을 제공하는 서비스형 플랫폼(PaaS) 원클릭의 CEO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