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팟캐스트 진행은 내 정체성의 연장’

새 팟캐스트 ‘소리 낫 소리’ 진행하는 배우 겸 사회운동가 알리사 밀라노 인터뷰

ILLUSTRATION BY BRITT SPENCER

배우 겸 가수 알리사 밀라노는 일찍부터 사회운동에 눈떴다. 그녀는 십 대 시절 에이즈에 걸린 13세 소년의 볼에 키스했다. 에이즈에 관한 잘못된 인식을 깨는 데 도움을 주고 싶은 마음에서였다. 이후 밀라노는 자신의 정치적 입장을 적극적으로 표현해 왔다.

그녀가 진행하는 새 팟캐스트 ‘소리 낫 소리(Sorry Not Sorry)’에서는 의료보장부터 이민, 인종차별까지 여론이 극과 극으로 갈리는 다양한 문제를 다룰 예정이다. 미투 운동 창시자인 타라나 버크,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 출마하겠다고 선언한 조 바이든 전 부통령 같은 영향력 있는 인물이 패널로 출연한다.

밀라노는 청취자가 이 팟캐스트에서 영감을 얻어 각자의 목소리를 내고 행동을 취하길 바란다. 그녀는 늘 자신의 입장을 당당하고 분명하게 밝힌다. 2019 위민스 마치(여성행진)와 관련해서는 주최 측이 미국 흑인 우월주의 단체인 네이션 오브 이슬람(Nation of Islam)의 루이스 파라칸과 거리를 두지 않는 한 참여하지 않겠다고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녀는 새 팟캐스트 외에 조지아에서 촬영 중인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시리즈 ‘채울 수 없는(Insatiable)’에도 출연한다. 조지아에서는 지난 3월 실질적인 낙태금지법인 ‘태아 심장박동법(Heartbeat Bill)’이 통과됐다. 밀라노는 태아의 심장박동이 감지되는 임신 초기에 낙태를 제한하는 이 법안에 반대 의사를 적극적으로 표명해 왔다. 그녀는 자신의 새 팟캐스트를 이용해 할리우드에 이런 입장을 전하고 뜻을 같이해 달라고 요청하고자 한다.

팟캐스트는 어떻게 시작하게 됐나?

팟캐스트 진행은 내 정체성의 자연스러운 연장처럼 보였다. 거침없는 논의를 통해 사회적·문화적·정치적 문제를 들여다보고, 훌륭한 풀뿌리 운동가들의 활동을 널리 알리고, 선출직 정부 관리들의 이야기를 듣는 게 목적이다.

하비 웨인스타인의 성추행 논란으로 시작된 미투 운동이 바이든 전 부통령을 포함한 다른 저명인사들에게까지 퍼졌다. 이 문제를 어떻게 생각하나?

조 바이든을 하비 웨인스타인과 같은 선상에 놓고 봐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그렇다고 바이든의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폭로한 루시 플로레스 네바다 주 의원을 믿지 않는다는 말은 아니다. 우리는 사회에 만연한 조직적 성차별과 여성혐오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 피해자의 말을 경청하고 그들에게 신변 안전과 상처 치유의 기회를 보장해야 한다. 난 플로레스에게 유감의 뜻을 전하면서 그녀의 말을 새겨듣고 앞으로 행동을 더욱 조심하겠다고 한 바이든의 말을 믿는다.

할리우드가 조지아를 보이콧하는 게 왜 중요한가?

할리우드는 조지아에 매년 100억 달러의 자금을 투자하고 9만 개의 일자리를 제공한다. 다양성과 포용, 관용을 자랑으로 삼는 할리우드가 어떻게 여성을 억압하고 해롭게 하는 정책을 일삼는 나라의 경제에 보탬을 줄 수 있겠는가? ‘채울 수 없는’ 시즌 3은 조지아에서 촬영하지 않기를 바란다. 만약 조지아에서 계속 촬영한다면 난 출연하지 않겠다.

– 도리 잭슨 뉴스위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