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10분만 쓰다듬으면 스트레스 날아간다

연구 결과 반려동물과 접촉 직후 스트레스 호르몬 코르티솔의 수치 크게 떨어져
반려동물에게 애정을 표현하면 스트레스 수준이 많이 감소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 사진:GETTY IMAGES BANK

반려동물 주인이라면 누구나 잘 아는 사실을 새 연구 결과가 확인해줬다. 사랑하는 동물을 쓰다듬는 행동이 스트레스 수준을 낮춰준다는 사실 말이다. 동료 검토로 검증되는 미국교육학회 회보 ‘AERA 오픈’에 발표된 이 논문은 현실 환경에서 반려동물에게 애정을 표현하는 것과 스트레스 수준 감소 사이의 연관성을 과학적으로 조사한 첫 연구 결과다.

워싱턴주립대학 연구팀은 미국 내 여러 대학에서 운영 중인 ‘반려동물과 함께 스트레스 날려 보내기’ 프로그램의 효과를 평가했다. 기말시험 등으로 중압감이 심한 기간에 대학생들의 스트레스 해소를 돕기 위해 마련된 프로그램이다.

논문의 공동 저자인 패트리셔 펜드리 인간개발학과 교수는 워싱턴주립대학의 온라인 매체 인사이더에 이렇게 설명했다. “우리는 학생들이 동물과 상호작용을 즐기며, 그런 상호작용이 좀 더 긍정적인 정서를 경험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잘 안다. 우리가 확인하고자 했던 것은 그런 상호작용이 덜 주관적인 방식으로 스트레스를 줄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지였다. 연구 결과 실제로 도움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 호르몬의 감소가 장기적으로 신체적·정신적 건강에 중요한 혜택을 줄 수 있어 매우 흥미로는 연구 결과다.”

펜드리 교수팀은 대학생 249명을 4개 그룹으로 나눴다. 첫째 그룹은 10분 동안 고양이와 개를 쓰다듬으며 함께 놀았다. 둘째 그룹은 자신의 순서를 기다리며 첫째 그룹이 동물과 놀고 있는 모습을 지켜봤다. 셋째 그룹은 첫째 그룹이 함께 노는 동물들의 슬라이드쇼를 봤다. 넷째 그룹은 ‘대기자 명단에 올려졌다’는 이야기만 듣고 10분 동안 휴대전화 등의 심심풀이 기기 없이 동물과의 만남을 기다렸다.

연구팀은 하루 내내 몇 차례에 걸쳐 피험자의 타액 샘플을 채취했다. 타액 샘플을 분석한 결과, 동물과 어울려 시간을 보낸 첫째 그룹 학생들은 동물 접촉 직후 코르티솔 수치가 뚝 떨어졌다. 코르티솔은 스트레스 반응으로 증가하는 호르몬이다. 펜드리 교수는 “단 10분만 동물과 어울려도 상당한 효과를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전의 여러 연구도 비슷한 결과를 얻었다. 그러나 전부 실험실 조건 아래서 실시된 연구였다. 예를 들어 2001년 논문에 따르면 정신적 스트레스가 많은 시기에 반려동물 주인은 동물을 키우지 않는 사람보다 혈압이 낮았다. 브루클린대학 건강영양 과학과에서 실시한 다른 연구에선 반려동물 주인이 심장마비 후 최소 1년 동안 생존할 확률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펜드리 교수팀은 스트레스 예방을 위해 동물을 활용하는 4주간의 프로그램이 어떤 효과를 나타내는지 조사함으로써 이 연구를 확대하는 중이다. 펜드리 교수는 예비 결과가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미국 대학 약 1000곳이 동물의 도움을 받아 스트레스를 줄이는 프로그램을 실시한다. 대다수는 학생에게 5~45분 동안 개나 고양이를 쓰다듬도록 한다. 물론 가끔은 다른 동물 종도 활용된다. 이 프로그램은 교수와 학생 양쪽 모두에서 인기가 있다.

켄트주립대학에서 2012년부터 매 학기 제공되는 ‘스트레스 없는 지대’ 프로그램을 담당하는 재스민 제퍼슨은 “동물 매개 치료견을 초대하기 시작한 이래 학생들은 다른 것에는 별 관심이 없다”고 말했다. “많은 사람은 집을 떠나 있을 때 반려동물을 그리워한다. 따라서 치료견이 그 공백을 메워준다. 그런 점이 이 프로그램이 그토록 인기 있는 가장 큰 이유다.”

– 매트 킬리 뉴스위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