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한 캐릭터가 익숙하다”

‘디어 헌터’에서 베트남전 참전용사 역으로 주목 받은 크리스토퍼 워큰이 이번엔 괴짜 행위예술가로 변신

1

배우 크리스토퍼 워큰(73)을 어떤 모습으로 기억하는가? 영화 ‘펄프 픽션’(1994)에서 갖은 고생을 무릅쓰고 죽은 전우의 아들에게 그 집안 대대로 내려오는 금시계를 전해주는 베트남전 참전용사 역할? ‘애니 홀’(1977)의 자살 충동에 사로잡힌 청년? 아니면 팻보이 슬림의 ‘Weapon of Choice’(2001) 뮤직 비디오에서 현란한 춤 솜씨를 보여준 양복 입은 노신사?

워큰은 자신이 불안하고 고뇌에 찬 캐릭터를 연기하는 배우로 알려졌다는 걸 인정한다. 그가 최신작에서 맡은 역할 또한 예외가 아니다. 케빈 윌슨이 2011년 발표한 베스트셀러 소설 ‘펭씨네 가족’을 원작으로 한 영화 ‘부모님과 이혼하는 방법’(국내 개봉 5월 12일)에서 워큰은 해체된 가정의 가장으로 나온다. 괴짜 행위예술가 칼렙 펭(워큰)은 ‘위대한 예술은 별나고 예측할 수 없어야 한다’고 믿는다. 그는 역시 행위예술가인 부인(메리앤 플런킷)과 함께 공연하면서 자녀(니콜 키드먼과 제이슨 베이트먼이 성인 역할로 나온다)들을 실험 대상 겸 소품으로 참여시켜 그들에게 상처를 남긴다. 이 역할은 워큰에게 그의 어린 시절을 상기시켰다(워큰은 스타가 되고 싶었던 어머니의 꿈을 대신 이루기 위해 아역배우가 됐다). 뉴스위크가 워큰을 만나 그가 맡은 괴짜 역할과 컴퓨터를 소유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들었다.

2
영화 ‘부모님과 이혼하는 방법’에서 제이슨 베이트먼(왼쪽)과 니콜 키드먼(오늘쪽)은 괴짜 행위예술가 워큰 (뒤 왼쪽)의 자녀로 나온다.

‘부모님과 이혼하는 방법’에서 아주 이상한 괴짜 캐릭터를 맡았는데 일부러 이런 역할을 찾아 다니나?
오랜 세월 일할 수 있을 만큼 운이 좋은 배우라면 누구나 자신에게 맞는 역할을 찾게 되는 것 같다. 배우 초창기 시절 영화 ‘애니 홀’을 찍을 때 누군가 내게 해준 말이다. 그 작품이 끝난 직후 ‘디어 헌터’(1978) 촬영에 들어갔다. ‘애니 홀’에서는 자살충동에 사로잡힌 젊은이 역할을 했고 ‘디어 헌터’에서는 전쟁의 트라우마로 러시안 룰렛(회전식 연발 권총의 약실 중 하나에만 총알을 넣고 참가자들이 돌아가며 각자의 머리에 총을 겨누고 방아쇠를 당기는 게임)에 빠져 자신의 머리에 총을 쏴 죽는 베트남전 참전용사로 나왔다. 그러니까 난 배우 생활 초창기부터 불안과 고뇌에 찬 역할로 알려졌다. 그래서 그런 이미지가 어느 정도 굳어졌다. 영화는 사업이다. 배우가 어떤 역할을 했을 때 효과가 있었다면 계속 비슷한 역할을 요청받는 게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주인공이나 주인공의 절친 역할을 하는 배우들이 특히 그렇다. 재미있는 캐릭터나 악당 역할도 마찬가지다. 난 불안한 캐릭터에 익숙해졌다.

컴퓨터 없이 지내는데 이유가 뭔가.
(컴퓨터를 알고 익숙해질) 기회를 놓쳤을 뿐이다. 우리 세대는 컴퓨터 없이도 살 수 있었다. 컴퓨터가 없으면 삶이 느긋하고 평화롭다. 난 시골에 살고 사람들도 많이 만나지 않는다. 아내는 컴퓨터가 있다. 컴퓨터가 있으면 자신의 이름을 검색해 볼 수도 있고 온갖 피학적인 일들을 할 수 있다. 하지만 난 그런 일에 유혹을 느끼지 않는다.

– 잭 숀펠드 뉴스위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