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의 크래프트 맥주를 찾아서

미국 캘리포니아주부터 베트남 하노이까지 발품 팔아 찾아갈 만한 독특한 맛의 맥주 양조장 9
사진:PHOTOS COURTESY OF BREWERIES

맥주는 ‘인류의 보편적 진실’이라고 말할 정도로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는다. 아일랜드의 기네스나 일본의 사포로 맥주는 각각 그 나라 문화의 일부가 됐다. 하지만 최근엔 지역의 소규모 크래프트 맥주 양조장들이 주목받는다. 기존 맥주에 지역적 특성을 더한 이 맥주들을 맛보기 위해 세계 곳곳을 누비는 건 어떨까?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이름난 브루어리부터 동남아의 신흥 양조장까지 저마다 독특한 맛을 자랑하는 이 크래프트 맥주들은 발품 팔아 찾아갈 만한 가치가 충분하다

01. 러시안 리버 브루잉 컴퍼니(Russian River Brewing Company) | 미국 캘리포니아주

캘리포니아주 와인 산지 한복판에 있는 이 브루어리는 맥주를 맛보기 위해 일부러 찾아오는 사람이 많아 인기 높은 여행 목적지로 자리 잡았다. 이 회사에서는 매년 2월이 되면 2주일 동안 플리니 더 영거(Pliny the Younger) 맥주를 한정판으로 출시한다. 이 트리플 인디아 페일 에일은 인기가 좋아 이 맥주 한 잔을 맛보려고 사람들이 거리에서 캠핑하며 기다리기도 한다.

02. 코니 아일랜드 브루잉 컴퍼니(Coney Island Brewing Company) | 미국 뉴욕주
사진:PHOTOS COURTESY OF BREWERIES

이곳에서 생산하는 맥주는 ‘미국의 놀이터(America’s Playground)’로 불리는 코니 아일랜드의 역사와 문화에 경의를 표한다. 애호가들은 머메이드 필스너(Mermaid Pilsner)처럼 4계절 내내 즐길 수 있는 클래식 맥주나 여름철에 잘 어울리는 코튼 캔디 쾰슈(Cotton Candy K¨olsch)를 해변 보드워크(판자를 깔아 만든 길)에서 멀지 않은 시음장에서 맛볼 수 있다. 1927년 세워진 유명한 사이클론 롤러코스터도 주변의 볼거리 중 하나다.

03. 소트 브루어리(Szot Brewery) | 칠레 탈라간테
사진:PHOTOS COURTESY OF BREWERIES

캘리포니아주 출신의 남편과 칠레인 부인이 2006년 세운 이 양조장은 산티아고에서 자동차로 30분 거리에 있다. 이곳에서는 맥주에 갓 구워낸 이탈리아식 피자를 곁들여 내놓는다. 와인이나 캘리포니아식 맥주, 밀크 셰이크에서 영감을 얻은 14가지 생맥주가 있다.

04. 비버타운 브루어리(Beavertown Brewery) | 영국 런던
사진:PHOTOS COURTESY OF BREWERIES

영국인은 오래전부터 맥주를 사랑해 왔지만 비버타운 브루어리는 클래식 맥주를 새롭게 해석한 제품을 선보인다. 이 브루어리는 별난 만화가 그려진 상표부터 런던 공업지대 한가운데라는 입지조건까지 독특한 개성으로 모험적이고 장난기 있는 손님에게 인기가 높다.

05. 라이어트 비어(Riot Beer) | 남아공 케이프타운
사진:PHOTOS COURTESY OF BREWERIES

이 브루어리는 탄탄하게 자리 잡은 케이프타운의 크래프트 맥주 업계에서 끊임없이 화제를 불러일으킨다. 인디아 페일 에일과 라거 같은 클래식 맥주부터 알코올이 들어간 복숭아 아이스티까지 하나같이 독특한 맛을 자랑한다.

06. 더 댄싱 카멜 브루어리(The Dancing Camel Brewery) | 이스라엘 텔아비브
사진:PHOTOS COURTESY OF BREWERIES

1930년대에 지어진 곡물 저장고를 개조해 만든 이 양조장은 이스라엘에서 가장 오래된 마이크로브루어리다. 이곳의 맥주는 지역에서 나는 재료와 전통 제조법을 이용해 생산된다. 대추야자 꿀을 넣어 4세기 바빌론 왕국에서 전해 내려오는 제조법으로 만들어진 올드 파파(Olde Papa)가 대표적이다.

07. 터틀 레이크 브루잉 컴퍼니(Turtle Lake Brewing Company) | 베트남 하노이
사진:PHOTOS COURTESY OF BREWERIES

양조장과 술집을 겸하는 이 브루펍은 망고 스무디 IPA(Mango Smoothie IPA)나 빅 보이 임페리얼 스타우트(Big Boy Imperial Stout) 같은 자체 개발 맥주와 지역의 다른 크래프트 맥주를 취급한다. 손님은 호숫가에 자리 잡은 펍에서 아름다운 경치를 즐기며 맥주를 마실 수 있다. 또 강화유리 벽을 통해 맥주 양조 과정을 지켜볼 수도 있다.

08. 영 매스터 브루어리(Young Master Brewery) | 홍콩
사진:PHOTOS COURTESY OF BREWERIES

홍콩 최초의 크래프트 브루어리 중 하나인 이곳은 2013년 개업한 이후 지역 명소가 됐다. 클래식 페일 에일을 전문으로 하며 소금에 절인 라임을 넣은 맥주 등 홍콩의 전통적인 맛을 가미한 제품들도 인기를 끈다. 광둥어나 영어 안내를 받으며 브루어리 투어를 할 수 있다.

09. 영 헨리스(Young Henrys) | 호주 시드니
사진:PHOTOS COURTESY OF BREWERIES

시드니 한복판에 있는 이 브루어리는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는 등 지역사회를 최우선으로 생각한다. 영 헨리스는 최근 위스키 증류소도 열어 손님은 맥주와 함께 위스키도 맛볼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