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명물 바위 ‘울루루’ 이제 오를 수 없다

바위 신성시하는 토착 원주민의 요구 받아들여져… 2017년 결정된 금지령 지난 10월 25일 발효
울루루는 높이가 348m로 프랑스 파리의 에펠탑보다 24m 더 높다. / 사진:WIKIPEDIA.ORG

호주 울루루-카타추타 국립공원에 있는 거대한 붉은색 바위 울루루의 등반이 지난 10월 25일 전면 금지됐다. 이 바위를 신성시하는 호주 토착 원주민에겐 기쁜 일이지만 관광객과 관광업으로 생계를 유지하는 사람들에겐 그다지 좋지 않은 소식이다.

세계적으로 유명한 이 사암 바위는 높이가 348m로 프랑스 파리의 에펠탑보다 24m 더 높다. 울루루-카타추타 국립공원이 자리 잡은 땅의 원래 소유주인 얀쿠니차차라 부족과 파찬차차라 부족(아낭구 토착 원주민)은 이 바위를 신성하게 여긴다.

아낭구 원주민은 6만 년의 역사를 지닌 세계에서 가장 오래됐다고 알려진 문화에 속한 사람들이다. 그들은 이곳의 자연환경이 태초에 인류의 조상이 이동할 때 창조됐다고 믿는다. 울루루와 카타준타라고 불리는 주변 지역은 이 태고의 사건들을 증명하는 물리적 증거로 일컬어지며 1만여 년 동안 전통의식의 장소로 사용돼 왔다. 원주민 이외에 울루루를 처음 본 사람은 1872년 이곳을 발견한 호주인 탐험가 어니스트 자일스였다. 이 지역에서 일반 관광이 시작된 건 1950년대였으며 1985년 호주 정부는 이 땅을 원주민에게 돌려줬다. 지금의 국립공원은 1995년 문을 열었다.

이 공원의 관리소장 마이크 미소는 근년 들어 울루루 등반을 원하는 관광객 수가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소리’ 뉴스에 이렇게 설명했다. “이곳을 찾는 관광객 중 울루루 등반을 원하는 사람은 꾸준히 감소해 왔다. 2017년 등반 금지 결정이 발표되기 직전엔 관광객 중 울루루에 오른 사람이 10%도 안 됐다. 20년 전엔 그 비율이 30% 정도 됐었지만 근래 들어 그 수가 줄어들었다.”

최근 등반객 수가 급증한 것은 등반 금지 결정이 발표된 뒤 이번이 이 바위에 오를 마지막 기회라고 여긴 사람들이 몰려들었기 때문인 듯하다. 한 등반객은 이렇게 말했다. “울루루 등반과 관련된 문제가 민감한 주제라는 건 안다. 하지만 내 생각엔 호주 대륙은 모든 호주인을 위한 것이어야 한다. 따라서 이 바위를 오르는 사람들에게 문제가 있다고 보지 않는다. 그런 특이한 자연의 산물을 눈으로 보고 두 발로 오르고 싶은 것은 인간의 자연스런 본능이라고 생각한다.”

한편 토착 원주민 원로인 도널드 프레이저는 ‘미국의 소리’ 뉴스에 울루루 등반 금지를 요청한 또 다른 이유는 관광객이 이 신성한 땅을 훼손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등반이 전면 금지돼 마음이 한결 가볍다. 이제 울루루 바위는 편히 쉬면서 상처를 치유할 때가 됐다.”

– 제임스 패터슨 아이비타임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