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편 서비스도 블록체인으로

미국 우정청의 신원·공급사슬·기기 관리와 금융 서비스 분야에 활용 검토… 독자적 디지털 화폐 ‘포스트코인’ 개발도

1
우편물 감소로 적자에 시달리는 미국 우정청이 블록체인 기술을 응용한 서비스를 도입하면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다.

미국 우정청(USPS)은 최근 비트코인의 핵심 기술인 블록체인 기술 응용을 검토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공급사슬 서비스와 스마트 기기 네트워크를 개선하고 독자적인 디지털 통화를 개발하기 위해서다.

‘블록체인 기술: 미국 우정청을 위한 가능성 모색(Blockchain Technology: Possibilities for the U.S. Postal Service)’이란 제목의 이 보고서는 블록체인 기술 전문지식을 가진 컨설팅업체 스위스 이코노믹스가 작성했다. 보고서의 결론은 ‘USPS는 블록체인 기술을 연구하고 금융 서비스의 블록체인 기반 솔루션을 실험함으로써 단기적으로 혜택을 볼 수 있다’는 것이다.

보고서 저자들은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하면 신원 관리, 공급사슬 관리, 기기 관리, 금융 서비스라는 USPS의 4개 사업 분야에 큰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블록체인이 비트코인 거래를 인증하고 기록하는 메커니즘으로 처음 사용된 이래 가장 큰 관심을 끈 분야가 금융 서비스다. 블록체인은 한마디로 분산된 거래장부다. 모든 거래 기록을 중앙 결제소(은행이나 금융사)가 아니라 해당 네트워크의 사용자 각자가 보관하기 때문에 신뢰가 검증된 제3자의 중개자를 거칠 필요가 없다. 따라서 거래가 훨씬 더 빨리 진행되고 비용은 더 싸다.

2

보고서에 따르면 USPS가 비트코인과 유사한 독자적인 디지털 통화 ‘포스트코인’을 개발하면 기존의 환전 서비스를 확대하고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USPS는 공공 블록체인 플랫폼에 가입하거나 처음부터 단독 블록체인을 만들 수 있다(직접 만들 경우 관리하기가 더 쉽다).

그런 새로운 디지털 화폐는 세계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 보고서는 ‘포스트코인의 유연성과 편리성을 바탕으로 전자 송금 서비스를 전 세계로 확대할 수 있다’고 그 잠재력을 높이 평가했다.

블록체인 개발자들은 지금까지는 금융산업 개선에 초점을 맞췄지만 지난 6개월 동안 아주 다양한 부문에서 그 혜택을 응용하려는 관심이 크게 늘었다. 다이아몬드 판매 추적, 미술품 출처 입증, 부동산 등기 등이 그 예다.

USPS도 금융 서비스 외 다른 분야로 블록체인 활용을 확대할 수 있다. 그중 한 분야가 기기 관리다. 보고서는 그 시스템을 ‘우편 사물 인터넷(Internet of Postal Things)’으로 불렀다. 우편함에서 우편트럭까지 모든 것이 연결되고 네트워크에 현재의 상태를 자동으로 통보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말한다. ‘예를 들어 차량이 브레이크 패드의 작동을 관찰해 언제 마모될지 판단하고 그 부품의 보증 기간이 유효한지 확인하며, 제조사와 계약해 부품을 교체한 다음 부품과 서비스에 요금을 지불한다. 그 과정이 전부 자동으로 진행된다.’

3

이처럼 예상을 바탕으로 하는 보수유지는 다른 산업에서 상당한 비용 절감 효과를 입증했다. 스위스 이코노믹스는 USPS가 ‘우편 사물 인터넷’ 시스템을 도입하면 우편트럭 운행 비용의 7%를 절감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블록체인 기술이 응용될 수 있는 또 다른 분야는 신원 관리다. 각 개인의 신원을 블록체인에 보관하는 시스템이다. 신원 관리는 USPS가 다른 기관을 대신해 제공하는 서비스(예를 들면 국무부의 여권 발급 등)에 효율적으로 사용될 수 있다.

마지막으로 보고서는 모든 우편물이 경유한 곳을 더 쉽게 확인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 가능성을 모색하라고 USPS에 권고했다. ‘각 우편물에 센서를 부착하면 경유지를 추적할 수 있는 동시에 요금 지불과 통관을 위한 스마트 계약을 수행할 수 있다.’ 그에 따라 비용을 절감하고 배달 시간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경유지를 확인할 수 있게 해줘 분쟁 해결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현재 이 시스템은 가장 잘 알려진 공공 블록체인 플랫폼인 이더리움(Ethereum)에서 시험 중이며 고가 우편물 배달에 먼저 시행된 다음 효과가 검증되면 나머지 서비스로 확대될 전망이다.

– 데이비드 길버트 아이비타임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