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줄 쫙~’ 볼펜의 힘

어떻게 하면 읽기의 질을 높이고 영어 단어를 쉽게 외울 수 있을까? 두 권의 신간은 모두 ‘색깔’에 있다고 말한다

1
“파란펜만 제대로 활용한다면 절대 외워지지 않던 영어 단어가 외워지고, 열등생에서 우등생으로 탈바꿈할 수 있다.”

문법에는 ‘호응’이라는 게 있다. 앞에 있는 말에 따라 서술어가 결정된다는 의미다. 일례로 ‘결코’라는 말이 쓰이면 부정 의미의 서술어가 나와야 한다. ‘결코 결백하다’는 말이 안되고, ‘결코 죄지은 일이 없다’라고 쓰는 게 옳은 문장이다.

‘공부해라’는 말에는 마치 호응처럼 따라붙는 말이 있다.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은 말’이라거나 ‘잔소리’라는 표현들이다. 실제 호응은 아니지만, 거의 같이 쓰이는 말이라 마치 호응처럼 느껴진다.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은 ‘잔소리=공부해라’가 당연히 성립하는 말처럼 들리는 것이다.

나는 학창시절에 귀에 못이 박히도록 들었던 ‘공부하라’는 말을 좀처럼 알아먹기가 힘들었다. 선생님도, 부모님도 ‘공부하라’고 말하고, 나 자신도 ‘공부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대체 무엇을 하는 게 공부인지 정확히 몰랐던 것이다. 그저 수업 시간에 선생님의 설명을 열심히 듣고, 노트 필기하고 나면 딱히 더 할게 없어서 자습 시간에도 빈둥빈둥 놀며 시간을 보내기 일쑤였다.

공부하기 싫다거나 반항하려는 마음이 있었던 건 아니었다. 만약 그때 누군가 내게 ‘공부하라’는 말 대신 ‘수업 시간에 배운 내용을 복습하라’거나 ‘교과서를 밑줄 그어 가며 읽고, 문제집도 풀어보라’고 공부에 대한 구체적인 지침을 알려줬다면 학창시절을 훨씬 알차게 보냈을 거란 생각을 해본다.

학생의 본분은 공부라는데, 공부가 뭔지조차 몰랐던 어리숙한 사람은 나말고 더는 없을 거라 생각한다. 그래도 혹시 ‘공부가 뭐야?’라는 궁금증을 속으로만 감추고 있을 누군가를 위해 도움이 될만한 책을 추천한다.

첫 번째 책은 ‘3색볼펜 읽기 공부법’이다. 제목 그대로 삼색 볼펜을 활용해 읽기 능력을 키워 주는 방법을 소개한 책이다. 저자 사이토 다카시 메이지대학 교수는 독서를 ‘적극적 수동성’을 배울 수 있는 최적의 활동이라 말한다. 적극적 수동성이란 수동적 행위를 적극적으로 하는 자세라는 의미로 저자가 직접 만든 말이다. 남의 지식을 배운다는 수동적 행위가 곧 학습이라면, 이 행위를 적극적으로 할 때 제대로 된 결과물을 얻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책에 공감이 갔던 건 ‘공부’의 의미를 몰라 헤맸던 학창시절 나의 경험을 속시원하게 설명해준 대목이 있어서다. “독서를 지도할 때 ‘제대로 읽어라’ ‘행간을 읽어라’ ‘작가의 마음을 헤아려라’ 같은 말로 가르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나는 이런 말들이 마치 야구 경기에서 타석에 선 타자에게 ‘잘 쳐’라고 조언하는 코치의 말처럼 무성의하게 들린다”는 부분이다.

222
3색볼펜 읽기 공부법 / 사이토 다카시 지음 / 류두진 옮김 / 중앙북스 펴냄 / 232쪽 1만2000원

성의 있는 코치를 자처한 저자는 ‘읽기도 기술이 필요하다’며 삼색 볼펜을 활용해 읽는 방법을 소상히 설명하고, 실천 예까지 실어놔 정확히 익힐 수 있게 풀어놓았다. 3색을 사용해 제대로 밑줄을 그을 줄 안다면 읽기의 질을 훨씬 높이고 책 내용을 폭넓고 풍부하게 받아들일 수 있다는 설명도 읽다보면 고개가 끄덕여질 정도로 설득력 있다. 단순히 ‘공부 기술’뿐 아니라 공부에 대한 자세와 방법이 상세하게 수록돼 일독을 권한다.

두 번째는 와세다 학원 창립자 아이카와 히데키가 쓴 ‘파란펜 공부법’이다. ‘3색볼펜 읽기 공부법’에 비해 문장은 훨씬 선동적이다. “파란펜만 제대로 활용한다면 절대 외워지지 않던 영어 단어가 외워지고, 열등생에서 우등생으로 탈바꿈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다소 억지라는 생각이 들긴 하지만 읽다보면 단지 파란펜의 마법같은 효과만 강조하고 있는 건 아니다. ‘노트 필기를 할 때는 ‘중요한 것만 적자’는 생각을 버리고 ‘전부 다 적자’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 그래야 중요한 걸 골라가며 적는 편집 능력이 생긴다’ ‘노트는 여러 권에 나눠 쓰지 말고, 한 권에 시간 순서대로 적어라. 그러면 노트 한 권을 다 쓰는 속도가 빨라지고 성취감이 생겨 다음 공부에 속도가 붙는다’와 같은 구체적인 조언도 여럿 발견할 수 있다.

파란펜을 기본으로 쓰되, 필기에 익숙해지면 ‘적녹청’ 세 가지 색을 사용하라는 조언도 등장한다. 빨간색은 중요한 내용을, 녹색은 깨달음이 생겼을 때, 파란색은 기억해야 할 사항을 적으라는 분류 기준도 함께 제시한다. 이 기준은 ‘3색볼펜 읽기 공부법’에서 색깔에 의미부여를 한 것과 크게 다르지 않아 신기하다.

3

– 박 형 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