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신으로 피부에 인터페이스 구축

MIT 개발한 ‘듀오스킨’, 컴퓨터·스마트폰·기타 네트워크 연결 기기 통제할 수 있어

1
임시 문신은 전도체 역할을 하는 금박으로 소형 회로의 부품들을 연결해 스마트폰 등의 단말기를 통제한다.

근년 들어 착용형 기술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스마트워치, 신체건강 모니터부터 주얼리와 의류에 이르기까지 기술적으로나 스타일로나 세련된 기기가 쏟아져 나온다. 최근 MIT 미디어랩과 마이크로소프트 리서치가 합작해 듀오스킨(DuoSkin)을 개발했다. 컴퓨터·스마트폰 그리고 기타 네트워크 연결 기기를 통제할 수 있는 금속제 임시 문신이다.

MIT의 박사과정생 신디 신류 카오는 이 프로젝트를 소개하는 동영상에서 “스킨 룩을 바꿀 수 있는 것보다 더 확실한 스타일 선언은 없다”며 “누구든 이 문신으로 피부에 직접 인터페이스를 구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들 임시 문신은 흔히 사진 프레임과 초콜렛 장식에 사용되는 여러 겹의 금박을 이용한다. 금박이 전도체 역할을 해 단순한 소형 회로의 부품들을 연결한다.

연구팀은 ‘듀오스킨, 피부친화적 소재를 이용한 사용자 피부에 인터페이스 모델 간단 제조법’이라는 제목의 논문에서 그들의 신기술을 이용해 수명이 긴 맞춤형 금박 임시 문신을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설명한다. 임시 문신은 피부에 직접 착용할 수 있고 3가지 방식으로 이용 가능하다.

입력 장치 역할을 하는 문신은 이용자의 피부를 트랙 패드(압력인식 장치)로 변신시킬 수 있다. 직접 문신을 쓸어 넘기는 스와이핑으로 컴퓨터나 스마트폰에 연결하고 앱들을 통제할 수 있다.

출력 장치는 실제로 정보를 표시하는 능력을 갖고 있다. 예컨대 체온에 따라 색깔을 바꿀 수 있는 문신도 있다. 또 다른 문신은 MIT 팀이 개발한 ‘커플 하모니’라는 앱과 짝을 이뤄 상대의 기분을 눈으로 볼 수도 있다.

세 번째 방식은 무선통신 장치로 사용될 수 있는 근거리무선통신(NFC) 버전의 문신을 포함한다. 문신에 대고 스마트폰을 탭하는 방법으로 ‘피부 상태’나 영화 티켓 같은 정보를 교환할 수 있다.

카오 연구원은 또한 각 문신에 NFC 칩, 열변색성 판(thermochromatic layer) 또는 LED 조명을 포함시킬 수 있다고 덧붙인다. “미래의 문신은 이런 형태가 될 것이다. 기술적으로 대단히 세련될 뿐 아니라 이용자의 분신 역할을 하게 된다.”

– 히아신스 매스카레냐스 아이비타임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