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는 추억과 마셔야 제맛!

아는 노래 들으면서 먹으면 기분 더 좋아지고 더 맛있게 느낀다는 조사 결과 나와

1
맥주의 맛은 여러 요인의 영향을 받는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음악도 한 요인이 될 수 있다.

맥주의 맛은 이스트와 곡물의 종류, 양조 방식과 시간 등 여러 가지 영향을 받는다. 최근 ‘심리학 프론티어’ 저널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음악도 한 요인이 될 수 있다.

벨기에의 브뤼셀 자유대학과 루벤대학 연구팀은 231명의 참가자를 대상으로 소규모 실험을 실시했다. 참가자들은 3그룹으로 나뉘었다. 맥주 병에 붙은 상표를 보고 배경음악 없이 맥주를 마신 그룹과 상표를 확인한 뒤 음악(영국 록그룹 에디터스의 ‘Ocean of Night’)을 들으며 마신 그룹, 그리고 상표가 없는 병의 맥주를 음악 없이 마신 대조 그룹이다. 모든 참가자는 설문조사에서 맥주를 마시기 전 평소 맥주에 대한 생각과 마신 후의 느낌을 답했다.

이 연구에는 브뤼셀 비어 프로젝트가 에디터스와의 협업을 통해 만든 포터(어두운 색을 띤 에일과 유사한 종류) 맥주가 사용됐다. 중간 정도의 바디감을 가진 이 맥주(그리고 포장)는 에디터스의 최근 싱글 ‘In Dreams’에서 영감을 받았다. 은은한 감귤향이 도는 얼그레이 홍차가 첨가됐으며 혼합 곡물을 사용해 맥아향과 초콜릿 향이 나는 맥주다.

연구팀은 상표를 확인한 뒤 음악을 들으면서 맥주를 마신 그룹이 다른 그룹에 비해 맥주 맛을 더 좋게 느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연구를 이끈 펠리페 레이노소 카발류는 보도자료에서 이렇게 설명했다. “어떤 음료의 정체성을 나타내는 소리를 들으면서 그 음료를 마시면 기분이 더 좋아진다는 건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이번 연구에서는 사람들이 즐겨 듣던 노래를 들으면서 맥주를 마실 경우 그 다중감각적 경험뿐 아니라 맥주 맛 자체를 더 좋아하게 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저자들은 연구에서 “음악 없이 맥주를 마신 사람들보다 음악을 들으면서 마신 사람들이 대체로 기분이 더 좋았다고 평가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썼다. “특히 밴드 에디터스를 알고 있는 사람들이 그 노래를 들으면서 맥주를 마셨을 때 밴드는 알지만 노래를 듣지 않고 상표만 보고 맥주를 마신 사람들보다 맥주 맛이 더 좋다고 느꼈다.” 카발류는 다음 단계에서는 소리가 음식 선택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소리가 쓴맛, 단맛, 신맛 등 음식과 음료의 맛을 감지하는 데 어떤 영향을 주는지 연구를 계속해 나갈 생각”이라고 카발류는 말했다. “또 소리가 사람들의 의사결정 과정에 미치는 영향도 연구할 계획이다. 예를 들면 사람들이 음식을 선택할 때 어떤 소리를 듣느냐에 따라 더 건강한 음식을 고를 수 있는지 등을 밝혀내고 싶다.”

– 서스미타 버랠 아이비타임즈 기자

[박스기사] 소변으로 맥주 만든다고? – 태양열 에너지로 가열한 후 불순물 걸러내고 얻은 물 이용, 개발도상국 하수 처리에도 도움
2
소변을 걸러내 얻은 물은 개발도상국 농촌의 식수 해결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벨기에의 한 연구팀이 태양열 에너지를 이용해 소변을 식수로 만드는 장치를 개발했다. 이 물은 맥주 양조에도 이용할 수 있으며 연구팀은 이 과정을 ‘하수관에서 양조장까지(sewer to brewer)’라고 부른다. 이 장치의 개발은 농촌과 개도국에서 하수 처리에 혁명을 일으키려는 노력의 일환이기도 하다.

벨기에 겐트대학 연구팀은 최근 겐트 지방의 한 음악 축제에서 이 장치를 실험했다. 참가자들의 소변을 모아 1000ℓ의 식수를 만든 연구팀은 그 물을 이용해 맥주를 양조할 계획이다. 로이터에 따르면 연구를 이끈 세바스티안 데레즈는 “태양열 에너지와 간단한 처리 과정을 통해 소변을 비료와 식수로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하수를 처리하는 방법은 다양하지만 이 실험에서 채택한 방법은 에너지 효율적이고 전기가 들어오지 않는 지역에서도 이용할 수 있는 특별한 막을 활용한다. 먼저 큰 탱크에 소변을 모은 뒤 태양열을 이용한 보일러로 가열한다. 가열한 소변을 막으로 걸러내면 다른 성분들이 제거되고 물을 얻을 수 있다.

데레즈에 따르면 이번 프로젝트는 이 장치를 대형으로 제작해 스포츠 경기장이나 공항 같은 장소에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연구팀은 또 안전한 식수가 부족한 개도국의 농촌에 이 시스템을 도입하기를 희망한다.

– 시라트 차바 아이비타임즈 기자